제 블로그는 가로 사이즈가 무척 넓은 블로그입니다. 총 넓이 1560px에 사진 사이즈만 1200px에 이르니 스마트폰 세상엔 좀 어울리지 않는 블로그입죠.  대충 찍어놓은 사진이 더 괜찮아 보이는 방법이기도 하고, 여행 사진들이 조금은 더 실감나지 않을까 싶어 그렇게 큰 사이즈로 올립니다. 

사진들이 큼직큼직하다보니, 퍼가시는 분들도 많고 저도 별로 그런 것은 신경쓰지 않습니다. 변변찮은 사진에서 저작권같은 것을 주장하는 것도 웃기고, 필요하신 분들 마음껏 쓰시라고 워터마크나 흔한 서명같은 것도 달아놓지 않았지요.

 

 

 

어제 방명록을 보니 댓글 하나가 달려 있더군요. 대충 읽어보니 제 사진 퍼가겠다는 댓글 같은데, 자세히 읽으니 실소를 금할 수가 없네요. 허락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제 사진을 사용하겠다는 일방적인 통보'더군요.ㅋㅋㅋ

어린 학생이 나름 예의를 차린답시고 남긴 댓글인 것 같은데, 허락 후 취득의 개념은 없는 것 같습니다. 썩 기분이 좋지는 않네요. 걍 차라리 아무 말 없이 퍼갔으면 더 나았을 것을...ㅎㅎ 

 

 

<학생이 퍼간 사진 - '요즘 아이들 다 이러진 않겠죠?' 중>

 

 

오늘의 땜빵용 글의 요지는 뭐, 저 학생을 까겠다는 소리가 아니라 사진 필요하신 분들은 그냥 허락 절차 같은 거 밟지 말고 가져가시란 말씀입니다. 생색낼만한 사진도 아니고 저작권 주장할 사진 수준도 아니니, 필요하신 분들은 마음껏 가져가세요~.

다만,

1. 출처는 꼭 남겨주시고 (블로그 트래픽 추가 발생을 위해.ㅎㅎㅎ)

2. 상업용으로 사용하실 사진의 경우는 상담 좀 하셔야 합니다. 이전에 사진 몇 장 팔아 먹은 전례가 있는지라 막 공짜로 드리자니 이전 분들에게 죄송하기도 하고, 돈 몇 푼이 욕심 나기도 하고 뭐 그렇다는...

이 정도만 지켜 주시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